UPDATED. 2022-06-25 22:06 (토)
여수선적 10톤급 황금호 전복, 선원 7명 실종
여수선적 10톤급 황금호 전복, 선원 7명 실종
  • 정송호 기자
  • 승인 2006.03.13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중국해상에서 조업 중 통신이 두절 됐던 여수선적 10톤급 황금호가 13일 오전 전복된 것으로 확인됐다.

황금호는 12일 저녁 10시께 실종당시 선장 박철호 씨 등 선원 7명이 승선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현재 선원 생사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은 오늘 아침 9시 30분께 마라도 남쪽 135㎞ 해상에서 뒤집힌 채 표류하고 있던 어선 한척을 발견, 선체 수색 결과 황금호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황금호는 사고해역에서 조업 중 풍랑주의보가 내려지자 같은 선단 동성호와 함께 닻을 내리고 정박 중 이었다.

하지만 어젯밤 10시 10분 이후 통신이 두절된 것으로 보아 갑자기 몰아친 높은 파도에 선체가 뒤집히면서 침몰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 해경은 사고 해역의 3~4m 높은 파도 속에서 3000톤급 등 경비함 3척과 헬기, 특수기동대까지 투입해 선내·외에 실종선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난항을 겪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