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1 12:46 (토)
[mbc] 분수대 불법 논란
[mbc] 분수대 불법 논란
  • 남해안신문
  • 승인 2005.12.06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포터 : 박광수 , 방송일 : 2005.12.06 조회 : 10


◀ANC▶
지난 10월 오동도에 들어선 초대형 음악분수에
불법 시설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여수시가 환경부의 공사중지 명령까지 어기고
사업을 강행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시당국은 행정절차가 지연돼 어쩔수 없었다고
해명하고 있습니다.

박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모두 38억원의 예산이 투입돼 지난 10월말
물줄기를 뿜은 오동도 분수대.

이 시설이 국립공원내 개발 사업 지침을
어긴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환경부측은 여수시가
공원계획 변경절차 없이 사업을 추진했고
지난 9월에는 공사 중지 명령까지 내렸으나
이마져도 무시했다며
상응하는 조처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인용)//

지역 환경단체도 시 당국의 사업 추진을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지난해 6월에도 국립공원지역인 남면 금오도에
섣부르게 사슴을 방목 했다가,
자생식물 훼손을 우려한 관리공단과 환경단체의 반발에 물러선 사례까지 제시하며
국립 공원관리 행정의 인식부족을 지적하고
나섰습니다.
◀INT▶
시당국은 어쩔수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분수의 예정 위치가 변경되면서
사업이 지연 된데다
이후 국립 공원의 개발 규정을 둘러싸고
환경부측과 해석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완공 행사일정에 ?겼다는 것입니다.
◀INT▶
(CLOSING)-피치못할 상황이나
상부기관과의 이견에도 불구하고,
규정과 절차의 권위를 지켜나가야할 시당국이
이를 스스로 묵살하고 있다는 비판은
피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MBC NEWS 박광수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