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4 06:59 (화)
[호남매일]여수시립박물관 건립 공방 가열
[호남매일]여수시립박물관 건립 공방 가열
  • 남해안신문
  • 승인 2005.11.30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의회 박물관 조사 특별위원회가 ‘특혜의혹’을 제기하며 건립 재 검토를 주장하는 반면 여수시는 건립을 계획대로 추진한다고 밝히는 등 치열한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내년 예산 중 박물관 관련 사업비 44억원이 편성돼 심의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여수시의회는 지난 28일 본회의를 개최해 박물관 조사 특위가 각종 의혹을 제기한 활동 보고서를 채택했다.

박물관 조사 특위 보고서는 그동안 제기됐던 각종 의혹들을 모두 재확인 했다.

조사특위는 “중대하고 명백한 하자있는 행정행위로서 당선업체의 우선권을 취소해야 한다”며 “의회의 의견을 무시하고 박물관 건립을 강행할 경우 예산 승인 거부와 감사원과 수사기관 의뢰를 검토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반면 김충석 시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특위가 이미 박물관 사업을 백지화시킨다는 계획을 세우고 활동 자체를 백지화에 맞게 활동했다”며 “공무원들을 믿고 계획대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특히 김시장은 “특위 위원장이 내년 시장선거에 출마를 공식화하고 있어 이 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의회가 예산을 승인해 주지 않아 사업이 진행되지 못할 경우 이 모든 책임은 훗날 역사가 평가할 것이다”고 거듭 추진 의사를 밝혔다.

이에 대해 강용주 특위위원장은“만약 특위 활동이 정치적 의도가 있다면 시장 경선을 포기할 수도 있다”며 “문제가 확인된 만큼 예산 승인 거부는 물론 반드시 건립 추진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여수시는 현재까지 정식 계약을 미루고 의회가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 전면 검토에 들어갔지만 법적 문제는 없다는 입장이다.

/여수=김종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