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9 08:38 (일)
[CBS] 하이스코 크레인 점거
[CBS] 하이스코 크레인 점거
  • 남해안신문
  • 승인 2005.10.24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인정과 해고자 복직 등을 촉구해 온 현대하이스코 순천공장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공장 생산라인 점거농성에 들어갔습니다.

비정규직 노동자 100여명은 오늘 새벽 1시 30분쯤 순천공장으로 들어가 이 시간 현재 크레인에 올라간 채 농성을 벌이고 있습니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회사쪽과 계속 대치하고 있으며 날이 밝으면서 경찰 병력도 속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비정규직지회는 농성에 들어가며 발표한 성명서에서 "더 이상 대화로서 해결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공장 생산라인을 멈춤으로써 무기한 결사 항전 투쟁을 선언한다"고 밝혔습니다.

비정규직지회는 이와함께 "이같은 극단적인 사태의 책임이 현대하이스코 사장에게 있으며 조속한 해결을 위해 대화와 협상에 임할 것을 엄중히 요청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지역 연대 총파업을 선언하며 지난 21일부터 비상체제에 들어간 민주노총 전남동부지구협 투쟁본부는 내일 현대하이스코 정문 앞에서 대규모 시위를 앞두고 있습니다.

현대하이스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지난 6월 단지 노조를 만들었다는 이유로 120여명이 대량 해고됐으며 4개 하청 회사가 위장 폐업됐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고영호 : newsman@cb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