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9 08:38 (일)
[MBC] 광양항 개발에 정치적인 논리는 없다
[MBC] 광양항 개발에 정치적인 논리는 없다
  • 남해안신문
  • 승인 2005.10.22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포터 : 최우식 , 방송일 : 2005.10.21 조회 : 21


양항정책에 의한 광양항의 개발은
지역안배차원의 정치적인 고려가 아니라며,
더이상 재고 검토할 여지가 없는
기정사실이라는 의견이 제기됐습니다.

강무현 해양수산부 차관은
광양항의 활성화 방안이란 주제의 특강에서
이같이 설명하고,
포화상태인 부산항의 대안으로 시작된 광양항이
정부의 초기 예산투자가 부진한 사이에
뒤늦게 부산신항 건설계획을 수립한 것이
국가적으로 잘못된 것이었다는
평소의 소신을 밝혔습니다.

강차관은 또,
이미 돌이킬 수 없는 광양항의 개발은
33선석까지 차질없이 추진될 것이며,
이를 돌이킨다면 국가적인 손실과 혼란만
초래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강차관은 광양항이 자생력을 갖는
3백만TEU의 물동량을 확보할 때까지는
정부가 전폭적으로 지원해,
실질적인 경쟁력을 갖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