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1 12:46 (토)
여수시장선거 보도 양강구도 탈피해야
여수시장선거 보도 양강구도 탈피해야
  • 박성태 기자
  • 승인 2005.06.09 08:0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에서] 박성태 <뉴시스 호남본부 기자>
   
지난 4.30보선이후 민주당이 상종가를 달리면서 재건의 틀을 다지고 있다. 최근 최인기 의원과 최진영 남원시장의 민주당 입당은 이를 잘 반영해주고 있다.

재건의 기폭제가 된 이들의 입당은 또 다른 자치단체장들과 타 당 의원들의 입당을 예고하고 있어 민주당의 상승기류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전남과 전북지역의 도당에 접수된 운영위원장 후보도 봇물을 이뤄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여수지역의 경우, 현 김충석 시장의 가장 강력한 라이벌로 떠오르고 있는 오현섭 전 정무부지사의 입당 소식이 알려지자, 일부 언론은 “지역 정가 초긴장”이라는 표현으로 그의 입당이 시장 선거의 분수령이 됐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시장 선거 후보를 민주당 출신의 김충석 시장과 오현섭 전 지사로, ‘양강구도’를 기정사실화해 여타 후보들을 ‘있으나 마나’한 존재로 추락시키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

이는 시민의 선택권 자체를 미리 제한하는 것으로 아주 위험천만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실제 전북지역에서도 유력한 차기 도지사로 거론되는 김완주 전주시장과 강현욱 전북지사간의 양강구도를 기정사실화하고 언론이 이를 확대재생산하면서 정쟁과 갈등을 유발시켜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또한 ‘양강구도’의 기정사실화가 위험한 것은 두 인물의 철학적, 정책적 검증을 소홀히 할 우려가 다분하다는 점이다.

예컨대 올바른 시정감시와 정책적 대안을 필요로 하는 시점에서 ‘양강구도’로 차기 시장선거를 몰아간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의 몫이 되고 말것이다.

‘자본과 관직’의 우위만을 시장 자격의 잣대로 평가 되서는 절대 안 될 일이다.

참신한 후보들의 정치 참여를 어렵게 만드는 일을 일부 식자층과 언론이 앞서 선동(?)한다면 선거를 통해 검증하고 선택하는 일 자체가 무의미하게 되는 것은 뻔한 일이 아닌가.

물론 매번 선거철만 되면 고개를 내미는 철새 후보들의 난립과 인물난이 이같은 ‘양강구도’에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고 본다.

그럼에도 시민의 선택권을 제한하고 올바른 검증을 할 기회를 간과할 수 있는 ‘양강구도’ 를 지금부터 기정사실화하는 기류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여수세계박람회를 비롯해 각종 투자유치 사업, SOC확충 등 산적한 현안을 안고 있는 여수시가 자칫 선거전에 휘말려 몸살을 앓아서는 안된다는 말이다.

여수시장은 그동안 자신의 공약 사항을 얼마나 성실히 이행했는지 검토하고 실천하는 일부터 챙겨야 할 것이고, 여타 후보들은 ‘명함내밀기와 줄대기’에서 벗어나 전문성과 정치철학, 그리고 사상의 틀을 갖추는데 노력해야 할 것이다.

특히 김충석 시장과 오현섭 전 정무부지사는 민주당 바람에 편승만 할 일이 아니라 국민의, 시민의 정당으로 당이 거듭날 수 있도록 당 개혁 일선에 앞장서야 할 것이다.

과거의 구태를 또 다시 반복하다면 민주당은 또 다시 참혹한 결과를 가져 올 것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kstlagkssha 2005-06-23 08:44:47
지역의 정서도 모르면서 착각하고있네
김치국부터 마시고 있구만?

kslee 2005-06-15 16:07:58
박기자님..지금의 기사가 오히려 양강구도를 고착화 시킨다고 생각지 않으세요?
열린우리당,기타 후보군도 있는데 구태여 기사를 현시장과 정무부지사로 국한 해서 교묘히 선거운동 해주는걸 보면 씁쓸함을 느낍니다. 그리고 전 지사가 아니고 정무 부지사라고 바르게 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