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4 06:59 (화)
향일암 일출제 업그레이드를
향일암 일출제 업그레이드를
  • 이상율
  • 승인 2004.12.28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난중일기] 이상율 <주필>
벌써 다난했던 2004년이 저물어가고 있다. 밀레니엄으로부터 5년차가 시작되는 2005년은 영광과 희망, 기쁨이 충만 하는 한해가 되었으면 한다.

금년에도 새로운 해가 시작되는 날 여수 돌산 향일 암에서는 일출제가 열린다. 특히 이곳의 새해 첫날 해맞이는 신령스러운 영험이 있다는 입소문으로 전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고 있다.

향일암은 전국 4대 기도처 중의 하나이며 향일암을 안고 있는 금오산은 마치 거북이가 바다 속으로 뛰어드는 듯 한 형국을 이룬 지형인데다 동백, 소나무 사이에 질펀한 바위들은 한결 같이 표면들은 마치 거북등어리 모양의? 문양을 이루고 있어 신비감을 갖게 한다.

이곳에서 칠흑 같은 어둠을 이겨내고 수평선 위로 황금빛을 토하면서 떠오르는 태양을 바라보며 자신의 소원을 비는 모습은 참으로 경건하다. 신비한 자연의 섭리 앞에서 인간은 한낱 유약한 존재임을 다시 한 번 일깨우는 자리이기도 하다.

금년에도 향일암 일출제는 31일 하오 8시 송년 길놀이를 비롯하여 번영의 불꽃 점화, 일출 가요제 굴. 갓 김치 먹기 대회 등이 열리고 1일 새벽 6시30분부터는 신 새벽을 열며, 소원 풍선 날리기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 된다.

해마다 되풀이 되는 행사이지만 전국적으로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많은 문제점들이 노출되고 있다.

대형 이벤트를 협소한 장소에서 가짐으로써 병목 현상으로 인한 심각한 교통난, 숙박 시설의 부족으로 오는 고통까지 겹쳐 모처럼 찾는 외지 관광객들에게 여수에 대한 이미지마저 흐리게 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은 혼란이 계속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향일암 주변에서만 갖는 새해맞이 행사를 개선 할 필요가 있다.

여수는 오동도, 자산공원, 만성리 해수욕장, 구봉산 그리고 섬 지역으로는 금오도망산, 거문도 백도 등 향일암 이상의 좋은 해맞이 장소가 많다.

따라서 향일암의 해맞이 이벤트를 신항이나 구항 또는 시내 중심지역에서 열자는 것이다. 이미 향일암은 해맞이 장소로 지명도가 높아 대형 이벤트를 하지 않더라도 현재 수준 이상의 관광객이 찾아들 수 있기 때문이다.

도리어 31일과 1일 오전까지는 자가용승용차의 출입을 통제하고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선박을 이용한 운송체계를 대폭 확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여수 시내 접근성이 용이한 지역을 선정, 해맞이 여수를 상징 할 수 있는 대형 이벤트로 바꾸는 것이다. 특히 동백꽃이 한창 만개한 시기임으로 이를 활용한 이벤트도 한번쯤 생각 해 볼일이다. 뿐만 아니라 돌산 갓김치, 멸치, 문어, 그리고 생선을 팔 수 있는 장터도 함께 개설 한다면 안성맞춤이다.?

그리고 향일암, 자산공원, 만성리 등 해맞이 장소에서는 동시에 빠짐없이 세시풍속에 맞는 민속놀이를 중심으로 마을 단위 작은 행사가 열리도록 하여 관광객과 마을 사람들이 함께 즐기는 해맞이가 되게 하자는 것이다. 이런 행사가 정착 되었을 때 여수는 해를 팔아 먹는 도시라는 상징성 확보가 가능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