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8 11:59 (화)
호국의 성지에서 친일 청산을
호국의 성지에서 친일 청산을
  • 김석훈 기자
  • 승인 2004.08.18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석 훈 <편집국장>

열린우리당 신기남 의장의 부친이 일제시대 일본군 헌병 오장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신의장이 정치적 위기를 맞고 있다. 당의장직 사퇴를 결심했다는 보도가 18일 언론매체를 온통 장식할 정도다.

정치권에서는 오래 전부터 과거사 청산 문제가 뜨거운 쟁점이 되면서 여야 가 첨예하게 충돌하는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아직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과거사를 깔끔하게 마무리하고 민족의 정체성을 살리자는데 이견이 많은 모양이다.
우리의 현대사는 조선의 몰락, 일제 통치 36년에 이은 해방, 이후 미군정 통치와 좌우익의 이념대립, 6.25전쟁 등으로 파란 많은 질곡의 역사로 기록되고 있다.

이러한 어지로운 역사적과정을 겪은 민족으로서는 수십년이 지난 후 맞닥뜨린 과거사 문제가 가져다주는 중압감은 실로 말로 다 할 수 없을 것이다.

과거사 문제가 거론될 때마다 놀란 가슴을 쓸어 내리며 숨고 싶은 이도 있을 것이고 역사 변혁의 희생물 운운하며 넋두리를 늘어놓은 이도 있을 것이다. 그들로 인해 우리 민족이 당했던 아픔은 까마득하게 망각한 채 말이다.

그만큼 우리의 근세사는 심한 굴곡속에서 인간군상의 갖가지 모습들이 있었다는 반증이지만 이들의 행적을 낱낱이 조사해 밝히지 않는 한 민족의 빛나는 미래는 보장할 수 없다.

최근 집권당인 우리당은 체계적인 과거사 진상규명을 위해 과거사 관련 기본법을 제정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기본법은 과거사 규명 범위를 ▲일제시대 이전 ▲일제시대 ▲광복 후 등 3가지로 분류하고 과거사 관련 법안들의 목적이 보상과 처벌보다 국민통합과 화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포괄적인 진실 규명에 있다는 점을 명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여야 의원 71명으로 구성된 '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 모임'은 지난 13일 제2독립운동 선포식을 갖고 '친일진상규명법' 개정을 비롯한 '친일역사청산'에 나설 것을 결의했다.

이들은 친일역사청산과 독립정신 계승, 민족화해 협력을 제2독립운동 3대 과제로 설정하고 앞으로 독립운동가 재산의 회복과 일제강제동원 진상규명, 중국과 일본의 역사왜곡 바로잡기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과거사 정리문제가 본격적으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과거사를 거론할 때 조상의 친일이 가져다 주는 개인적 피해에 대한 안타까움은 금할 수 없다. 그러나 어느누가 과거사 정리 문제에 대해 관심이 없겠는가.

새삼 짚어 또다시 분열을 조장하는 것이 아닌 일제 통치 때부터 자행되온 친일 기득권 세력들에 의해 이뤄진 국민 분열을 끝내고 국민통합을 이뤄냄으로써 국가 발전의 원동력을 삼자는 것이다.

다만 과거사 청산이 정치권을 주축으로 위에서부터 추진되고 있는 점은 바뀌어야한다. 당시 친일 행적은 한반도 전역에서 이뤄 졌다. 때문에 지방 권역별로 전반 적인 대규모의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 시민들의 폭넓은 참여를 토대로 광범위한 조사가 진행 되야 한다.

우리지역 여수에서도 수년전 한 시민단체의 연구조사가 있었지만, 잠시 보류된 적이 있었다. 과거청산 문제가 요즘처럼 전국적인 이슈가 되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조사 과정과 개인적인 명예, 지역분열 등이 우려된 감이 적지 않다.

그러나 최근 다시 여수지역 인사들과 시민단체들을 주축으로 친일 청산에 대한 문제가 새삼 거론되고 있는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다.

특히 우리고장 여수는 임진왜란 당시 전라좌수영의 좌수사로 왜군의 간담을 서늘케 했던 이순신 장군의 호국의 얼이 서린 곳 아닌가.

바로 이곳에서 친일 과거사 정리의 시발을 이뤄내 민족혼세우기의 거대한 깃발로 꽂혀주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