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10:24 (금)
궁중 목장 남면 섬마을
궁중 목장 남면 섬마을
  • 남해안신문
  • 승인 2004.08.02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율 <주필>
이조시대 궁중 목장이었던 여수시 남면 섬마을 금오도 대부산에 꽃사슴 스무 마리가 새로운 둥지를 틀었다. 지난 6월 7일 오후 대부산 등산로 입구 검바위에서는 김충석 여수시장과 섬 주민 3백여 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경남 거제시 거제도 자연동물원에서 자라던 꽃사슴 2년산 암컷 18마리, 수컷 2마리 등 20마리를 방사하는 모습을 지켜보았다.

울안에 갇혀있던 꽃사슴들은 빗장을 풀자 처음 어리둥절한 모습을 보이다 앞발을 높이 치켜들고 뛰기 시작 삽시간에 숲속으로 사라졌다.

금오도는 산림이 울창하고 계곡수와 용천수가 풍부하여 각종 약초와 식물이 자생하고 있으며 겨울에는 따뜻한 지역으로써 사슴과에 속하는 고라니가 자생하고 있는 등 사슴을 방목하기에는 최적지로 손꼽히고 있다.

꽃사슴의 수명은 2025년쯤 되고 먹이로는 약초, 나뭇잎, 나무열매, 풀 등으로 알려졌으며 소 1마리 먹이 분량으로 사슴 20-30마리를 먹이기에 충분하고, 사슴의 배설물은 한약재로 이용될 만큼 환경과 토양에 끼치는 영향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곳에 사슴을 방사한 것은 궁중 목장을 재현하고 대부산 등산로와 유명한 낚시터가 많고 해안도로가 말끔히 포장된 금오도의 지역 특성을 살린 테마, 관광 코스를 개발하기 위해서다.

여수에서 직선거리 28km 남쪽에 자리하고 있는 금오도는 면적이라야 26.9 평방키로미터의 작은 섬으로 이조 왕조 때는 궁중목장으로 봉산(封山)되어 사람이 살지 않던 곳이다.

그러나 당시 이곳에 귀양살이를 하던 통정대부 이풍년이 조정에 건의 하여 고종 때인 1885년 1월 1일 허민령(許民領)에 의하여 봉산이 해제되면서 사람들이 들어와 살기 시작 한 곳이다.

면 소재지가 있는 이곳은 자연풍경이 아름답고 전복 등 어족자원도 풍부하여 비교적 살기 좋은 섬으로 꼽힌다.

한편 이 섬의 주산인 대부산은 일출 일몰을 함께 볼 수 있는 선택형 등산로로 주말이면 수백 명의 등산객이 찾아 드는 곳이다.

소재지인 우학리 선착장에서 약 1킬로미터의 검바위에서 함구미 까지는 11.km로 약 4시간 코스이지만 가는 도중 여천, 대유 마을로 내려오면 1시간 또는 2시간 20분이면 돼 등산초보자도 코스를 마음대로 골라 등산 할 수 있어 선택형 등산로라고 칭하고 있다.

이제 소나무, 동백, 소사나무가 빽빽이 둘러차 하늘이 보이지 않는 나무터널을 이루고 있는 대부산을 오르면 숲속에서 뛰노는 꽃사슴을 간간히 볼 수 있게 된다.

금오도가 사슴이 뛰노는 섬으로 알려지면 관광객 유치확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여천에서는 금오도 일주 자전거 무료대여서도 문을 열었다.

여수시가 30대의 자전거를 구입하고 자전거 사랑협 임용식 회장이 기증한 6대 등 36대의 자전거를 비치, 무료대여소를 개장 한 것.
관광객 누구나 이곳에서 무료로 자전거를 빌려 여천- 함구미간 해안도로에서 하이킹을 즐길 수 있게 된 것이다.

금오도의 해안도로는 모두 13km, 이중 여천-함구미간 5km는 높고 낮음이 없는 포장도로로 길 따라 나서면 수항도, 대두라, 횡간도, 돌산 향일암 등이 한 눈에 보여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을 바라보며 건강증진을 위한 자전거 여행을 할 수 있다.

금오도는 낚시, 자전거여행, 등산, 다도해관광 등 복합 레저 타운 인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