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1 12:46 (토)
아파트 인허가 금품의혹 수사기관이 나서라
아파트 인허가 금품의혹 수사기관이 나서라
  • 김석훈 기자
  • 승인 2004.07.31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여수지역 고위 공직자와 시의원들, 지역인사가 모 아파트 건설 공사와 관련해 금품을 주고 받았다는 주장을 담은 소문이 지역에 나돌며 한 여름 폭염 만큼이나 지역사회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이에 앞서 얼마전엔 여수지역은 고위 공직자와 몇몇 인사들의 룸살롱 성상납 사실이 알려지면서 가마솥 끓듯이 끓어 올랐다.
이같은 상황에서? 고위 인사들의 아파트 공사 관련 금품수수는 또다시 시민들의 불붙은 가슴에 기름불을 당기기에 충분하다.

열대 폭염만큼이나 폭푹 찌는 이 더위속에 시민들의 안위는 아랑곳 없이 불만 당기는 인사들의 처신이 속상할 따름이다.
문제의 괴문서는 시민단체와 몇몇 언론에 무기명으로 배달됐다.

괴문서의 주요 내용은 15층 12동 810세대의 고층 아파트를 인허가해 주는 조건으로 몇몇 의원들이 금품을 수수 했으며 일부 고위 공직자는 업자로부터 받은 금품을 일부 사용하고 일부를 다른 공직자에게 전달 했으나 돌려 줬다는 파격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고도제한 때문에 그 지역에 들어 설수 없는 고층아파트를 의회에서 조례까지 개정해 사업승인 되게 해줬다는 것으로 이 과정에서 금품을 주고 받았다는 강한 의혹이 제기돼고 있다.

이밖에 착공계를 접수하지도 않고 나무들을 벌목했느니, 구비조건을 갖추지 못했느니 등등 세부적인 불탈법 사례들이 거론되고 있다.

잠깐만 생각해도 이 아파트 인허가와 관련해 전방위적인 로비가 이뤄졌음을 예감할 수 있다. 아니땐 굴뚝에 연기날까라는 속담이 있듯이 원인이 있을 수 있다. 한마디로 한심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제 시민들의 의혹을 폭염과 함께 사라지게 할 수 있는 것은 수사기관의 철저한 수사가 뒤따르는 것 뿐이다.

수사기관은 이번일을 일부 괴문서 파동 쯤으로 격하 시켜 뒷짐지고 구경만 해서는 안될 것이다. 이 아파트 건설공사와 관련해 괴문서 파동이 갑잡스레 나타난 일이 아닌 이미 수개월 전부터 입소문으로 무성하게 나돌았던 이야기 이기 때문에 관련 내용과 관련자에대한 어느정도 상황 파악은 마쳤으리라는 생각이다.

그렇기 때문에 시민들의 궁금증 해소와 투명사회 건설을 위해서라도 즉각적인 내사 착수와 결과 발표가 절실하다.

여수 지역은 지난번 고위급 인사 룸사롱 성상납 사건으로 인해 전국적으로 신뢰도가 추락 했다. 고위공직자, 교수, 시민사회단체장 등 당시 사건만해도 20여명의 인사들이 거론됐지만 시민들의 기대에 부흥못한 채 명단공개마저도 이뤄지지 않고 잠잠히 잦아 들었다. 시민 실망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게다가 이번의 괴문서 파동사건도 시의원 고위공직자 등 각계 각층이 개입돼있다는 설이고 보니 지도급에 대한 추락한 신뢰는 어떻게 회복할 것인가? 또다시 시민을 실망시킬 것인가 생각해 볼일이다.

지금까지 건설 공사와 관련한 많은 의혹들이 덮여지고 감춰져온 것은 사실이다.그러나 아파트건설공사는 단기간에 수백억원의 거액이 투자되는 대형 사업장인 만큼 감춰진 불·탈법은 감출 수록 탈이 나게 마련이다.

이번 기회에 앞으로는 불탈법이 사라지도록 수사기관의 철저한 수사를 기대한다.
그리고 관련 인사들의 명단은 반드 시 공개 돼야 하며 개입의혹을 받고 있는 시의원, 공직자들도 처벌을 두려워 하지 않는 시민들의 참다운 일꾼으로 거듭나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