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지구, 남해안신문
전체기사 | 포토갤러리 | 취재요청합니다 | 기사쓰기 | 기사제보
편집 : 2017.11.21 화 10:15
 피해보상대상에 대한 단어를 명확하게 정해야 여순사건특별법 잘해결 될수 있다.
 작성자 : 명화키  2017-10-19 09:38:16   조회: 335   
오늘로 69주년인 여순1019사건인 오늘이다.

지역에서도 조차 관철되지 못하고 있는 조례등을 생각하면 이건 단순히 해결될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서다.

아직도 좌우간의 대립도 있을 뿐만 아니라 명예회복과 보상을 받아야 할 대상이 명확하지 않는등의 문제점이 아직도 남아 있어 의회에서 상정되고 있지 못할 뿐이지 하기 싫어서 아닐수 않잖은가?

필자는 좌도 우도 아닌 중립적 관점을 보면 그당시 군인경찰간의 사이가 좋지 않는 걸로 보고 있고 또한 단순 일방적 희생이 아닌 쌍방적인 희생으로 알고 있어 그 사건을 당한 대상의 단어를 피해자로 통일해야 되지 않을까 싶은 심정이다.

즉 일방적인 사건이라고 볼수 없고 그렇다고 최종적인 승자도 패자도 없는 최악의 역사한장면이라서다.

희생자라고 하면 경찰가족등 우익세력등 일부분이 빠질수 있어 이에 피해를 본 세력들의 반발이 나는것은 당연한 반면 피해자라고 단어를 통일을 하면 모든 범위를 대상으로 할수 있기 때문에 잡음없이 해결될수 있는 걸로 본다.(가해측쪽에도 분명 피해입은 사람들이 있는 만큼 일방적인 피해라고 보기 어렵다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다.)

10.19사건에 대한 역사에 대해서 다 아는것은 아니지만 실명까지 언급 불가지만 필자가 만났던 사람중 1명이 그렇게 언급을 한적이 있는 만큼 제주도 4.3사건이 특별법이 되고 보상을 받는 것도 좌우익 그리고 단순피해니 무슨피해니 떠나서 보상받아야 할 대상들 단어를 피해자로 통일을 한 덕분인걸로 알고 있다.

안보.보훈단체들이 괜히 반대를 한것이 아니라 “좌우가 참여해 논의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드는 것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한 이유에 대해 무엇인가? 그들도 나름대로 적지 않은 피해를 입었다는 이유가 아닐수 없을걸로 본다.

이어서 그들은 “‘진상규명’ ‘역사 정립’ ‘상위법’ ‘시민적 합의’가 전혀 없는 ‘여수시 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위령사업 지원 등에 관한 조례’를 결사반대한다”는 걸로 보고 있는 만큼 결코 한쪽만의 피해가 아니다는 것을 느껴질수 있는걸로 본다.

아무튼 10.19사건에 대한 피해보상을 받는 대상의 단어를 단순 희생자라고 하여 제한된 범위로 그칠게 아니라 피해자라는 단어개념으로 통일시켜 누구 한명도 이의제기해야 할정도의 억울하게 보상.명예회복을 못받는 사람들이 없이 골고루 보상받는 10.19 조례가 되었으면 한다는 심정이 아닐수 없겠다.

거듭 주장하겠지만 필자 본인은 역사에 100프로 다 알지 못하더라도 100프로 순전한 본인생각이 아닌 만났던 사람들수가 몇명이 아니더라도 이건 개선이 필요해야하겠다는 소신으로 쓴글임을 이해해주시길 양해부탁드린다.
2017-10-19 09:38:16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1892
  피해보상대상에 대한 단어를 명확하게 정해야 여순사건특별법 잘해결 될수 있다.   명화키   2017-10-19   335
1891
  여수에 해사법원,검찰청.법원 여수지청 조속히 유치를~!   유치운동   2017-10-18   347
1890
  여수인구감소는 무능한 택지조성에 도시고속도로망 확충부재에서 비롯되었다.   재수반도   2017-10-17   405
1889
  구)여수시 인구 13만명선 붕괴 유력. 소라면 읍승격 앞당길수??   여천시대   2017-08-16   1161
1888
  펌)우리 여수도 30분내 고속도로 진입이 절대 불가능한지역이다.   여수만??   2017-08-02   1200
1887
  펌)화장동에도 아파트건립에 대한 아파트노조와 시청간의 치열해지는 공방전.   왜? 여수만??   2017-07-19   1354
1886
  광양LF와 순천모다를 보며 왜? 여수만 안된다고 그래?? 정말 짜증반도~! 촌동네 여수~!   촌동네반도   2017-07-18   1279
1885
  펌.추천)호남화력대체 반드시 관철과 최첨단장비로 미세먼지.매연 완전제거 병행을~!   큰일이다   2017-05-15   1815
1884
  한국의 현 시국상황과 천지개벽   대한인   2017-02-04   2932
1883
  펌)여수시의 삼복삼파(三復三破) = 역사를 제대로 알자.   관재수   2016-12-15   3322
1882
  펌)지방자치TV 여수방송국만 아니라 지역본부까지 유치하여 남해안중심도시로~!   여수승리   2016-12-12   3269
1881
  다리명칭 최종 팔영대교 확정으로 여수는 완전 핫바지.호구가 되었네.   다리청문회   2016-12-11   3176
1880
  특보)재활전문?병원 여수유치 확정에 축하드린다.   여수대망론   2016-12-04   3076
1879
  구여수시 13만3천명선 붕괴에 이어 라선거구 2만9천명선 붕괴 전망.   인구생각   2016-12-04   2493
1878
  질타)우리 호남이 거지더냐? 두번 다시 누리로열차 탈 생각 절대 않겠다.   누리로타지말자   2016-12-04   2181
1877
  펌)광양보건대가 아니라 이화여대야말로 퇴출될×의 대학이다.   안티이대   2016-12-03   2322
1876
  고속도로 건설에 반대를 했던 사람들은 여수를 팔아먹은 역적이 아니고서 무엇이냐?   헬수반도   2016-11-27   2704
1875
  이땅에 지역발전에 가로막는 자들은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   지수주의   2016-11-21   3021
1874
  펌)조속히 돌산중앙중을 우두택지로 이전을 강력히 촉구한다.   빨랑~!   2016-11-15   2609
1873
  여수지역주권 복권120주년을 앞두며 순천부항쟁비, 해주오씨증오비를 조속히 설치를~!   남해제일문   2016-11-14   263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여수시 도원로 22(학동 67-18번지 3층) 남해안신문 | Tel (061)692-2100 | Fax (061)692-2700
등록번호 : 전남 다 00190 주간 | 등록일 : 2004. 01. 19 | 편집·정보책임자 서선택 편집위원장
Copyright 2004 남해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hanews.com